Article_200329_AiE

Alice in Earnestland

“열심히 살아도 행복해 질 수 없는 세상, 단지 행복해 지고 싶었어요.”

 감독은 자칫하면 무겁게 표현될 수 있는 한국 내 자본주의 현실을 풍자적으로 잘 연출했다. 이 세상에서 평범한 이들이 얼마나 성공하기가 힘든지, 지킬 것이 있는 사람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일까지 할 수 있는지의 모습을 독보적인 여성상을 통해 스릴러 유머코드로 과감히 표현했다.

“I just wanted to be happy, but I couldn’t be happy even if I live hard.”

The film’s director expresses his satirical view on ‘Korea capitalism’’ by pairing a dark plot with the light atmosphere he sets in this movie.

And then, the director boldly expresses his point of view through the movie’s thrilling humor by using the main character’s unique female image to show how hard it is for ordinary people to succeed in this world and how far people are willing to go for their own benefit, even to the extent of committing crime or murder. 

1.주인공이 여성이다. 나름 앨리트 코스였던 그녀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재능이 따라가지 못한 케이스였다. 그런 그녀를 사회에서마저 ‘여성’인 수남이라는 존재를 ‘상품’으로 판단했다. 가지고 있는 재능과 능력을 인정 받기도 전에, 외적인 모습으로 먼저 평가받았다. 그런 그녀에게 감독은 ‘아픈 남편을 대신해 가장의 역할을 하는 책임감 있는 여성상’인 역할을 쥐어줬다. 보란듯이 그녀는 가정을 지켜냈고, 감독이 의미하는 여성상을 통해 다시 한번더 사회적 “여성”의 존재를 생각하게 했다. 

The main character is a woman. The fast-changing era does not wait for her anymore. ‘Su-nam’, the movie’s main character, was judged only as a “product” in society. She wasn’t judged by her talent or ability, but only by her appearance. The director gave her the key role of a “responsible female who devotedly takes care of her sick husband. Despite so many incompetent husbands in the world, she still sacrificed herself for the sake of her family. The image of women shown in this movie makes us think about “just women” once again. 

2. 행복한 가정을 꿈꾸며 ‘미친듯이’ 일만 한 결과가 ‘대출 자가 집’, ‘식물인간이 된 남편’ 이다. 그래도 포기란 없다. 사는 사람을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병원비 감당으로 본인은 쪽방촌에 살며 세를 받아가고 살아가지만 그녀에겐 남편이라는 삶의 이유가 있었기에 살아도 살아갈 수 있었다. 여기서 보여지는 극한의 상황들은 사람은 무엇으로 살아가는가, 어떤 이유로 살아가는가 대한 질문을 던지기 쉬운 소재로 잘 표현됬다. 모든 사람은 삶의 이유가 다 각기 다르겠지만 다행히도 영화 속 ‘수남’은 7포세대는 아니었나 보다.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 반자의적으로 포기해야 하는 필요조건은 있었지만, 그녀에게 ‘꿈과 희망’은  포기못하는 필요조건이었던 것이다. 

She spent all of her time working, but it was still too hard for her to buy a house. Finally, she gives in and takes a loan to buy the house, however, her husband attempts suicide and becomes comatose, despite those unfortunate events she still doesn’t give up. The hospital bills pushed her to move out and live in a small house, but the hope she had for her husband allowed her to live in these hard circumstances. The plot, therefore, naturally pushes the viewer to wonder what it is that motivates us to live through life. Despite the fact that we all have different motivators that push us through our day-to-day, ‘Su-nam’ is not a “7-Poseadea”. She does not give up her Hopes and Dreams, although she gave up many other things because of her environment and circumstances. 

*N-posaedae (‘generation 1000 euro’ or ‘Ikea generation’ is used as a similar meaning.)

The gloomy young generation that gives up many essential things like marriage, having a job, making a friend, etc.

This generation has arisen since the 2010s in Korea.

3. .‘재개발 구역’이라는 ‘자산’과 관련된 중요한 매게가 등장한다. 그 과정에서 부딪히고 충돌하는 인간과 인간의 모습을, 또한 자신의 이익을 위해 그 어떤것도 마다하지 않는 모습들을 인물관계도를 통해 여과없이 보여줬다. 팩트만 놓고 보면 악랄한 악마와 다름없지만 영화속의 그녀는 그렇게 비춰지지 않는다. 오히려 당차 보이기 까지 한다. 소재에 있어 진부해 질 수 있는 내용을 감독의 고유한 색깔을 통한 의미전달로 잘 표현했기에 독자인 우리는 아마 그 슬픔을 배로 느낄 수 있지 않았나 싶다. 

This movie serves as an important medium related to the  ‘asset’ and ‘re-development zones’ in Korea, it shows the humans affected by these projects clashing with each other and doing all kinds of things for their own benefits. Looking only at the facts, Su-nam can be thought of as a vicious murderer, but in the movie, she is not. One can even say she’s portrayed as a protagonist. I think we, the viewers, could focus on the sadness of the movie because the director expresses the content, that could be cliche, through his own unique colors well.

Seoul – 2020/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