ÁMPL MAGAZINE_artist_Koh Yo-So

HOW DID HOLES IN THE GLASS_27.5x41cm_oil-on-canvas_2020

“…I hope my art is not defined in a word. Like pop art, I want to be a painter whose emotional depth changes as time passes and whose work style changes little by little depending on the year. It doesn’t change everything. I want to keep the big frame, as I continue painting using classic materials and maintain the ambiguous flow of my practice.”
“…한마디로 정의가 안됐으면 좋겠다. 팝아트처럼 작가와 작품에 딱 정의 내려지는게 아닌 시간이 흐름에 따라 감정의 깊이가 변하고 새로운  경험이 쌓이듯, 연도에 따라 그림체도 조금씩 바뀌는 작가이고 싶다. 클래식한 재료로 큰 틀과 전체적인 맥락을 유지 하며 인물화와 추상화의 공존된 애매한 줄타기 흐름을 유지하는 그림을 이어가고자 한다.” -Koh Yo-So, Contemporary artist based in South Korea.

A contemporary artist of South Korean, Koh Yo-So

It’s a visual painting, but it wasn’t concrete. The artist expressed vague and mysterious expressions as if he was rebelling against sharp lines. He did not allow the expression of the characters, which are the most distinctive features of visual paintings, to take over.
Rather than forcibly recalling memories and drawing pictures, he woke his emotions in his work, relying on an inner sense that led him closer to an abstract concept. I met him online. At a time when even in the art communication is disrupted due to Covid-19, where new encounters are difficult, but we were able to sympathize with each other for a long time.

인물화지만 어딘가 구체적이지 않았다. 인물과 초상화의 가장 큰 특징인 사실 그대로의 표현을 허락하지 않은채, 선명한 선긋기에 반항이라도 하듯 애매하고 오묘한 표정들을 근근히 내비추듯 표현했다. 추상적 개념을 내면적 감각에 의존하며 그만의 감성으로 무궁한 그림체를 깨운 그만의 작업들이 클래식한 재료속에 녹아있다. 기억을 되짚어 그리는 극 사실주의 그림에 반한 고요소의 연속된 작업을 ampl이 소개한다.

그림의 영향을 어디서 받나?
20대 초반에는 프랜시스 베이컨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현대미술, 유화와 회화 등 전반적으로 런던 화가에서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볼 수 있겠다.  여자친구, 영화, 음악 등 내가 보고 느끼는 모든것들이 내 그림의 영감의 기초가 된다. 

Where do you get the influence for your paintings?
When I was in my early 20s, Francis Bacon was a great influence to me. Painting, oil painting, and contemporary art have been greatly influenced by London painters. In everyday life, everything I see and feel, including my girlfriend, movies, and music, is the basis of inspiration for my paintings.

고요소 작가의 작품은 어떤 걸 주제로 하는가? 지금의 작품이 탄생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나?
과거의 향기, 기억들은 또렷히 작업으로 이어지는것이 아닌 감각으로 대신한다. 내 작품은 선이 굵고 뚜렷하지만 결과적으론 추상적 그림에 더 가깝다. 정확한 나만의 색과 개성을 가지고 싶은 마음이 확실했던 만큼, 보다 유니크한 선들과 그림체가 필요했다. 감정 표현 하나하나 드러내는데 있어 선명하고 정확하게 가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인물화지만 추상화같은 오묘한 감정선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현재 작업해 오고 있는 나만의 그림체는 어릴적부터 구상했던 막연한 그림체지만 작업과 훈련을 통해 얼굴과 전체적 쉐입을 완성시켜 형상화 시킬 수 있었다. 그림체는 차후 작업 활동을 거치며 조금씩 바뀔 예정이다.

What kind of process did you go through before the present work was born?
Smells and memories of the past are replaced by senses, not by concrete work. My work is thick and clear, but consequently, it is more like an abstract painting. I didn’t want to go clearly and accurately in expressing facial expressions one by one. I wanted to have my own color and personality. My own drawing style is a vague one that I had envisioned since I was young, but over time, I completed and shaped my face and shape through work and training.

작업 시간과 전반적인 작업은 어떻게 이루어 지나?
한 작업당 정해진 작업 시간은 없다. 기본적인 스케치가 마무리 되면 2~3일이 걸리기도, 2~3달이 걸리기도 한다. 그림 그리기에만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이냐 아니냐에 차이가 나는것 같다. 

How long does it take overall work done?
There is no fixed working time per task. When a basic sketch is completed, it may take two to three days or two to three months. There seems to be a time difference between hanging on to paint all day long.

그림을 그리는데 있어 중요하게 생각하는 특정 재료나 표현 기법이 있는가?
난잡한걸 싫어한다. 클레식한 재료로 최대한의 감정선을 이끌어 내는게 좋다.
여러 재료를 이용해 그림을 시도해 봤지만 현재 메인으로 작업하고 있는 재료는 유화다. 그 다음이 에어브러쉬가 되겠고. 사실상 여건만 되면 에어브러쉬의 작업량을 더 늘리고 싶다. 수체화 보다는 꾸덕하고 질감이 짙은 재료에 손이 더 많이 가는건 아마 가장 작품의 깊이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기에 애착이 가는게 아닐까 싶다. 실제로 머리속으로 구상했던 인물화에 가장 잘어울리기도 하는 재료였다. 

그림을 그릴때 보통 붓을 메인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지만 아웃라인을 마스킹테이프로 다듬어 사용기도 한다. 선은 이성을 나타내고, 면은 감성을 표현함으로써 둘이 오묘하게 배합된 작품들이 하나하나 그속에서 감성과 이성의 조화를 원했다. 그게 바로 내 작품이 구체적이지만 추상적이기도 한 가장 큰 정체성이지 않을까 싶다. 이것들이 실제로 재료 중심의 작품들 보다 배로 감성과 이성의 경계를 모호하게 표현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기도 했다.

Is there any particular material or expression technique that you consider important in drawing?
I don’t like messy things. I prefer to draw the maximum emotional line with classical material.
I tried drawing with various materials, the main thing currently working on is oil painting. The next most common ingredient is airbrush. In fact, I trying to increase the workload of using the airbrush. Textured materials may be attached to the wide range of expressions that can express the depth of the work the most likely. In fact, it was the best material for characterization that I had envisioned in my head.

Usually, brushes are used most often as the main items, but the outline is trimmed with masking tape. I wanted to express rational emotion and sensitivity in each work that was mysteriously combined by the lines expressing reason and the faces expressing emotions. That’s the biggest identity of my work, which is specific but abstract. These were actually the best ways to vaguely express the boundaries between sensibility and reason by doubling than material-oriented works.

관객들에게 고요소란? 또한 어떤식으로 작품이 비춰지길 바라는가
“한마디로 정의가 안됐으면 좋겠다. 팝아트처럼 작가와 작품에 딱 정의 내려지는게 아닌 시간이 흐름에 따라 감정의 깊이가 변하고 새로운  경험이 쌓이듯, 연도에 따라 그림체도 조금씩 바뀌는 작가이고 싶다. 클래식한 재료로 큰 틀과 전체적인 맥락을 유지 하며 인물화와 추상화의 공존된 애매한 줄타기 흐름을 유지하는 그림을 이어가고자 한다.”

…I hope my art is not defined in a word. Like pop art, I want to be a painter whose emotional depth changes as time passes and whose work style changes little by little depending on the year. It doesn’t change everything. I want to keep the big frame, as I continue painting using classic materials and maintain the ambiguous flow of my practice.”

Kho Yo So BIOGRAPHY

Past

FROTTAGE Gallery ‘Part Of Painting’ 2019

SPACE H Gallery, ‘밀어서 아방가르드 해제’ 2015

AXOO Agency, ‘The Present’ 2015 뉴욕 SPACE WOMB 그룹전 2013

AXOO Agency, ‘Collector’s Room’ 2013 가로수길 째지마스, ‘Human Fantasia’ 2012

복학문화공간 웨이즈오브시잉, ‘Dude, Let’s play in my room’ 2012 충무로 오재미동 갤러리, ‘Imbalance’ 2011
EDA 갤러리, 2인전 2011
이태원 서울살롱, ‘YOUTH, YOUTH, YOUTH’ 2011

편집매장 POT, ‘JANGKOAL x DDAYO’ 2인전 2011